'100분 토론' 다나 "반려견을 교감하는 생명체로 인지하지 않는다" 일침 - DOG 펫플 TV-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모바일보기
회원가입 로그인
2020년07월12일sun
뉴스홈 > 뉴스 > 핫뉴스
2016년06월09일 10시47분 8259
쪽지신고하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가수 겸 뮤지컬 배우 다나가 강아지 공장문제가 벌어진 것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사진=MBC ‘100분 토론’ 화면 캡처

8일 방송된 MBC 교양프로그램 ‘100분 토론에서는 동물 학대 강아지 공장‘, 우리의 자화상은?’이라는 주제로 열띤 토론을 나눴다
이날 다나는 주변에서 볼 때 새끼 강아지들 문제점은 어떠냐는 질문에 강아지가 어미로부터 충분한 영양분을 받지 못하고 펫샵으로 가는 경우가 많다그렇기 때문에 분양 이후 아픈 경우가 많다라고 말했다.

다나는 제가 전문적으로 이쪽 분야에 지식이 있는 건 아니다. 하지만 10년 넘게 애완견을 키우면서 개선하고 싶은 부분들이 있었다.
그런 생각을 밝히고 싶다특히 법에 대한 부분은 어려운 게 많더라. 그래서 오늘 관련 조언을 많이 듣고 싶다고 말했다
다나는 사람들은 같이 사진을 찍으며 예쁘게 나오는 개를 사람들은 선호한다. 강아지 분양 쉽게 보면 안된다.
생을 마감할 때까지 책임지고 돌볼 생각을 해야 한다고 소신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올려 1 내려 0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성영규 기자 (iqcman@naver.com)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핫뉴스섹션 목록으로
수술연습을 유기견을 대상으로 마루타처럼 진행한 수의사 (2016-07-13 10:00:43)
5월은 가정의달 어르신들을 위한 孝 잔치를 열었다 (2016-05-27 16:30:14)

발행처 : DOG펫플TV 방송 주식회사 | 사업자번호:109-86-38544 | 등록번호 : 서울,아 02389호 | 등록일 : 2012년 12월 14일
주소: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 32길 30, 1409호 (코오롱타워빌란트1차) | 발행인,편집인 : 홍병환 | 발행일 : 2012년 12월 14일
TEL .02-2103-2422, 070-7722-9285 | FAX .02-2103-2423 | E-mail : hbh1122@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도화
도그팻플 TV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0 DOG 펫플 TV All rights reserved.